Skip to content

Category archive for: SNS

걱정마라, 카카오톡은 절대 유료화 못한다.

Posted in SNS

걱정마라, 카카오톡은 절대 유료화 못한다. 안녕하세요. [트윗프로] 대표 오평록입니다. 아침부터 바쁘네요. 아침부터 “카카오톡 유료화”뉴스를 접하고 보니 막상 부분 유료화네요. 그것도 이모티콘에 한해서 말이죠. 아침부터 인터넷 상에서는 “카카오톡 유료화”난리법석이네요. 사실 전면 유료화는 아닌데, 성질 급한 언론과 기자들이 기사 제목을 선정적으로 뽑다보니 오도되고 와전되고 한 것 같습니다. 부분 유료화 된거죠. 이모티콘에 한해서만, 마치 싸이월드의 “도토리”처럼 말이죠. “부분 유료화는 필수불가결하다. 현재까지는…” 스마트폰이 국내에 도입되면서 한 통에 수십원씩이나 하는 문자 메세지를 대체하는 카카오톡이 소개되면서 무료문자 메세지의 국내시장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언제나 늘 그랬듯이, 인터넷 무료 서비스의 첫 번째 과제는 시장장악이며 두번째는 안정적 수익구조이다. 수익원 구조를 만들지 못하면 망한다는 것을 스스로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참고로 “선물하기”부분유료화를 시행했었어도 카카오톡은 지난해 “15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카카오톡의 전면 유료화는 망하는 길“ 그렇다고 섣불이 전면 유료화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전면무료화는 스스로 망하는 길을 자처하는 것이기때문이다. 하지만, 해당 서비스가 굉장히 월등히 뛰어나다면, 쉬운말로 “돈을 주고라도 사용하고 싶어”라는 정도의 것이라면 충분히 유료화를 해도 상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무료문자 시장은 이미 대항마들이 설치고 난리다. 다음의 마이피플, 네이버의 라인, 이통사의 RCS메신저, 그리고 틱톡 등등. 카카오톡이 무료문자 시장에서 죽고나면 이 시장을 잠식하려고 시시탐탐노리는 서비스들이 이미 존재하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카카오톡이 전면 유료화를 한다면 말 그대로 “자멸의 길”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카카오톡은 어떤 수익구조를 가져야 할 것인가? “카카오톡은 수익원 구조의 다양화가 필요하다.” 현재…

Read More걱정마라, 카카오톡은 절대 유료화 못한다.

구글과 페이스북 그리고 트위터의 “검색 서비스”

Posted in SNS

구글과 페이스북 그리고 트위터의 “검색 서비스”     SNS가 시장확대의 정체기에 들어간것 같다.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트위터로 신규가입자 증가율이 소폭 줄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SNS 양대산맥인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이제 새로운 살길을 모색중이다.어제에 이어 페이스북은 “엣찌 알고리즘“을 통한 구글과 차별화된 검색서비스를 준비하는 듯하고, 트위터는 모바일 서비스로의 강화로 이어지는 듯하다. 페이스북은 글로벌 기업공개(IPO)를 통해 오히려 주가상승을 예측했지만, 역풍을 맞고 주가가 폭락했다는 소식이 전해온다. 뿐만아니라, 페이스북 가입자증가율 둔화는 주가하락의 또 다른 요인이 될거라고 전망한다. “페이스북 검색서비스” 트위터 또한 신규가입자 증가율이 둔화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하지만 모바일사용자가 큰폭으로 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한다. 향후 전세계적으로 모바일시장의 확대와 잠재된 모바일이용자를 타겟으로 한 전략은 일정정도 성공한 듯하다. 하지만, 머지 않아 트위터도 결국 “트위터 검색 서비스”를 세상에 내놓을 것이라고 조심히 예상해본다. 2003년에 시작한 “페이스북”, 2006년에 시작한 “트위터”. 현재는 엄청난 양의 가입자와 그 가입자들이 뿜어내는 데이터를 축적해왔다. (일명 빅데이터라고 일컬어진다.)일단 IT서비스의 1차 목적은 “가입자수 확보”이다.(물론 이 점에서는 카카오톡이 일단성공했다고 본다.) 그 다음의 문제는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이다. 페이스북도 트위터도 처음부터 서비스의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시작한 서비스가 아니라, “즉 이런게 있었으면 좋을것 같다.”는 I Needs형태로 서비스가 시작이 되었다. 그러다 서비스 사용자가 증가가 되고 SNS라는 시장이 형성되며, U needs에서 We Needs로 넘어 온게 된 것. 때문에 이러한 서비스들은 처음부터 최종목적지를 설정하고 시작한 서비스가 아니다. 아마도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결국 “검색 서비스”를 내 놓지 않을까…

Read More구글과 페이스북 그리고 트위터의 “검색 서비스”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지켜볼만하다.

Posted in SNS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페이스북은 모바일로 하기에는 아직 무겁다. 더군다나 3g에서는 더욱 무겁다. 대한민국이야 4g에 4core 스마트폰까지 있어서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지만, 같은 기종과 같은 통신사를 가지고 이용할때 페이스북 보다는 트위터가 훨씬 더 빠르다.때문에 페이스북 이용자는 일반 데스크탑으로 트위터 이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자주 이용하게 된다.그래서 많은 “어떤 서비스가 살아 남을 것 같냐?”라고 물어보면, “둘 다 살아 남는다.”라고 답변하지만, “서로 다른 서비스로.”라는 전제를 붙힌다. 트위터는 진정한 SNS로 살아남을 것이다. 페이스북은 검색시장으로의 확대로 구글을 위협하며 살아남을 것이다. 하지만, 구글과 한 판 붙어야한다는 리스크가 엄연히 존재한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의 클릭과 댓글, 공유, 좋아요 등등을 분석한 “Edge Algorithm”을 통해 검색결과를 사용자들에게 뿌려줄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1월 1일에 “마크 저커버그”는 새해 메세지를 전하면서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는데, 자신의 페이스북의 검색창의 길이가 굉장히 길어진 모습이 사진에 담겨 있다. 페이스북 내에 검색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구글은 이미 오래전부터 사용자의 IP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인터넷 행태를 모두 수집 및 분석하고 있다. 몇 년전부터 사용자의 전화번호까지 수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보더라도 페이스북은 “Edge algorithm”을 통한 검색서비스로의 행보를 이어갈 것이고, 구글과 험난한 한 판을 해야 하는것은 당연지사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지켜볼만하다.       – 트윗프로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 http://www.facebook.com/twtpro ]        

Read More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지켜볼만하다.

트위터 총 사용자 6억 명, 한국인은 1천만 명

Posted in SNS

트위터 총 사용자 6억 명 한국인은 1천만 명   안녕하세요. 트윗프로입니다.   드디어 모두 수집했습니다. 전부 수집했습니다.   드디어 1차 분석이 끝났습니다.   트위터 전체 사용자의 기본 데이터를 수집하겠다고 덤볐던 지난 2011년 3월 경만 해도 트위터 전체 사용자수는 3억명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1년 3개월이 지난 지금 전체 사용자 수가 2배 가까이 늘어 현재 6억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래서 1차 수집기간이 예상보다 훨씬 오래걸렸습니다.   그리고 2012년 6월 5일 16시 48분 34초에 6억번째로 계정을 생성( @dhiandalalu )했습니다. 트위터가 세상에 나온지 6년 만이군요.     현재(2012년 6월 10일 22시 44분) 트위터 사용자가 6억 460만 정도 되었습니다. 현재 가장 최근에 계정을 만든 사람이 2012년 6월 10일 22시 40분 35초에 생성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체 6억 사용자중, 한국인 사람은 10,247,326명 이군요. 물론 이 숫자는 계속 변동이 됩니다. 지금도 계정이 늘어나고 있고, 계정이 정지 되기도 하고 말이죠. 정지되었거나 정지된채로 오래방치해 없어진 계정이 8천만개가 넘는군요.   한국인으로 분류한 근거는 [사용자 이름]이나 [자기 소개], [가장 최신 트윗]이 한국어로 되어 있거나 [표준시간대가 한국]으로 된 계정은 모두 한국인으로 분류한 것입니다. 때문에 약 1% 정도는 오차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트위터 계정은 하루에 약 100만 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인 계정은 하루에 약 9,000명~ 15,000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한 6억번째 이후 가장 최초로 계정을 생성한 한국인은 @lucia5533 님이시네요. 축하드립니다.         저희 [트윗프로]는…

Read More트위터 총 사용자 6억 명, 한국인은 1천만 명

[트위터 사용법] 팔로잉 리밋과 팔로잉 리밋 계산법

Posted in SNS

[트위터 사용법] 팔로잉 리밋과 팔로잉 리밋 계산법         안녕하세요. 트윗프로입니다.   오늘은 [팔로잉 리밋]에 관해서 이야기해볼까합니다. 2009년 트위터가 소개되고 2010년 트위터가 대한민국에 대중화되면서 많은 분들이 “팔로잉 리밋“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오늘 이 포스팅을 통해 완전하게 해결해드리겠습니다. 트위터에서 말하는 “팔로잉 리밋“은 두가지 개념입니다. “행위로써의 팔로잉“과 “상태로써의 팔로잉“입니다.         팔로잉은 “행위”와 “상태”   행위로써의 팔로잉(팔로잉 횟수) 트위터 리밋 정책(https://support.twitter.com/articles/427880-api-dm)에 보면 팔로잉 리밋에 관한 두가지 내용이 있습니다. 그 중 “팔로잉(시간당)”을 애매모호하게 설명을 해서 사용자들이 이해하지 못하게 되어있습니다. 트위터에서 이야기하는 “팔로잉(시간당)”은 “행위로써의 팔로잉”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설명을 하자면,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는 팔로잉 리밋은 “행위로써의 팔로잉” 리밋입니다. 하루에 1,000명을 팔로잉하는 것과 하루에 1명을 1,000번 팔로잉것과 같다는 것입니다. 즉 1명을 1,000번 팔로잉 하든 1,000명을 팔로잉하든 “팔로잉 행위”를 기준으로 보았을때 1,000회라는 것입니다. 트위터는 이것을 1,000회로 제한다는 것입니다.   “하루 = 24시간”   또한 트위터에서 제한하는 “하루”라는 개념은 “24시간”의 개념입니다. 비약적으로 설명하자면 새벽 0시를 기준으로 전날 오후 11시에 팔로잉 1,000회를 사용하고 2시간이 지나 다음날 새벽 1시에 다시 1,000회의 팔로잉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24시간”동안 이루어졌던 팔로잉 횟수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때문에 트위터에서는 “하루”라는 부분을 “24시간”으로 수정해야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결과로써의 팔로잉(최대 팔로잉 수) 이 부분은 트위터가 한국에 대중화되는 초기에 많은 설왕설래가 있었습니다. 또한 트위터 본사에서도 정확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아서 더욱 더 논란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70%다,…

Read More[트위터 사용법] 팔로잉 리밋과 팔로잉 리밋 계산법

error: Content is protected !!